이승환(ㅍㅍㅅㅅ 대표, 이하 리): 무슨 일을 하고 있습니까.

서유라(패스트캠퍼스 랭귀지 총괄): 대만에서 와서 패스트캠퍼스 랭귀지 총괄을 맡은 서유라, Tina입니다. 한자 이름이 서선옥(先玉; xianyu, 시엔위)인데, 너무 촌스럽다고 한국 친구들이 서유라라고 만들어줬어요.

리: 패스트캠퍼스의 외국어 교육 총괄이 대만인? 특이하네요. 원래 외국어 교육에 관심이 많았나요?

서유라: 네. 정확히는 아시아권 외국어 교육에 불만이 많았어요. 아버지가 필립스 주재원이라서 인도네시아에서 태어난 후, 필리핀, 중국, 베트남 등을 돌아다녔어요.

엄친딸, 편한 생활이 지겹다고 헬조선으로 오다

리: 그러다 미국은 어떻게 가게 된 건가요?

서유라: 제가 욕심이 많아서, 고등학교를 필립스 엑시터 아카데미에 지원했어요. 미국 정치인, 기업인 아들딸이 다니는 엄청난 유명 사립학교예요. 전 다문화 형성을 위한 쿼터제 때문에 뽑힌 것 같은데, 아무튼… 여기서 교육에 대한 영감을 엄청 받았어요. 아시아에서는 문학을 배울 때 “이 시의 이 문장은 이런 뜻이니까 외워”, 이렇게 가르치잖아요. 그런데 여기서는 선생님이 토론하게 해요. 정말 생각을 확장하는 교육이 이런 거란 걸 느꼈죠.

페이스북 창립자 마크 저커버그도 이 학교 출신이다. 케네디가와 같은 금수저가 즐비한 반면, 쿼터제도 잘 받아들여 유색인종 비율이 44%에 달한다.

리: 그건 문학이고 외국어는 어땠나요?

서유라: 전 국제학교를 다녀 덜했는데, 아시아에서는 외국어도 좀 주입식으로 해요. 전 외국어는 원어민 통해서 자연스럽게 배워야 한다고 생각하는데, 학원이나 인강은 더하더라고요. 외국어를 배우는데 강사가 하는 말의 90%는 한국어인 거예요. 그렇게 하니까 사실 영어를 잘하는 사람도, 자기가 영어를 못 한다고 생각하고 입을 닫아요. 해본 적이 없으니까…

리: 한국은 어쩌다 오신 거죠?

서유라: 제가 인종차별이나 이런 것 때문에, 미국을 떠나 캐나다에서 대학을 나왔어요. 캐나다가 워라벨은 너무 좋은데, 또 너무 느려요. 이러다가 서른 전에 아무것도 못 하겠구나… 그래서, 헬조선을 한 번 와보자! 어릴 때부터 언젠간 한국에 꼭 한번 살아봐야겠다고 생각했어요. 외신에서도 자살률도 높고 엄청 빡세다고 유명하잖아요.

리: 자살 명소를 찾아왔군요(…) 원래 캐나다에서 뭐 하셨어요?

서유라: 익스트림 벤처 파트너(Extreme Venture Partners)라고 패스트트랙아시아 같은 스타트업 컴퍼니 빌더에서 콘텐츠 마케팅을 했어요. 근데 캐나다가 엄청나게 느려요. 하루에 콘텐츠 하나만 만들면 돼요. 제가 노력해서 더 잘하려 해도 “너무 수치에 압박받지 마” 이러시고… 돈은 많이 받았지만, 일 욕심이 컸던 것 같아요.

캐나다는 인종·성별 차별 없는 곳으로도 유명하다. 자원 천국에 미국보다 영토가 넓은데 한국보다 인구가 적어서 계속 이민을 받는지라, 계속 천국일 듯(…)

리: 그 외에 한국을 택한 이유가 있다면?

서유라: 어… 한국 남자를 만나고 싶어 가지고? ㅋㅋㅋ 진짜 그래요! 사실 제 모든 남자친구들이 한국 사람이었네요. 대학교 1학년 때 첫 남친부터 3번째까지 다 한국 사람이었어요.

리: 한국 남자가 어떤 매력이 있어요?

서유라: 솔직히 말하면 이건 뭐 인터뷰에 안 들어가도 되는… 한국 남자들만 저한테 관심을 많이 가져줬고요(…) 다른 국적의 남자들은 저한테 관심을 안 가져줘서(…)

웃고 있는지 울고 있는지 알 수 없는 그녀…

(더 보기)

FCL피플

FCL의 생생한 소식을 전합니다.

Leave a Reply